Lavendale Estate

 

 


 

NEWS

 

 

 

 

Lavendale Estate

 

 

 

Lavender Uses

 

 

 

Catalogue

 

 

 

 

 

Essential Oil

 

 

 

 

 

Lavender Cosmetics

 

 

 

 

 

Plant

 

 

 

 

Location

 

 

 

Contact

 

 

 

News

 

 

작성자 The Press
작성일 2011-01-24 (월) 16:01
ㆍ조회: 957  
Immigration policy

Immigration policy
 
12/03/2010

Graven on a tablet within the pedestal of the Statue of Liberty in New York is the poem
with the famous words "give me your tired, your poor, your huddled masses".
The latest immigration policy development in New Zealand is somewhat
different to this.
The new temporary retirement immigration category is more a case of New Zealand
being given and welcoming elderly migrants, provided they have enough money
to invest here.

Under this scheme foreigners aged at least 66 years can move to New Zealand on
an initial two-year permit if they have good health and character, agree to invest
$750,000 here, have an income of $60,000 and $500,000 worth of assets.
By international standards the financial criteria for coming here are not huge, which
 might encourage a reasonable uptake. But even if this did occur the amount which
must be invested is also comparatively modest, which suggests that the scheme
 might not make the contribution to economic growth which the Government hopes
would occur.

Rather than encouraging the wealthy elderly to come to our shores, the focus
should be on promoting New Zealand as a migration destination for younger people
with skills. This would help address this nation's serious skills shortage and

contribute more meaningfully to economic growth.
 
The scheme does have safeguards to protect the interests of the taxpayer,
at least in theory. These stipulate that the investments must be "acceptable",
 by which is meant
they must be in bonds or the sharemarket and have the potential to contribute to
 the New Zealand economy.

And the rules would ban direct or indirect investments
in residential property in order not to stoke the property market.
But it is not spelled out how it would be calculated a particular investment

would boost economic growth.

 Nor is it yet known how rigorously the rule about residential property

 would be enforced.
Another rule would demand that the retirees coming here have comprehensive

health insurance. But a report to the previous National government a decade ago

 on a retirement visa-for-cash scheme said that there was a significant risk that
even with insurance some of the health costs would be provided by the public
 health system.
The scheme could therefore add to the problems for the health system which

are already occurring because of our own ageing population.
In Canterbury, for example, those over 65 years make up 14 per cent
of the population
but account for almost half of the health budget. As the region's population
 continues to age, by 2020 another hospital the size of Christchurch Hospital

would be needed.
In a second change to the immigration regime those seeking to migrate to
New Zealand under the family category because they have children here could
receive priority treatment if they invest $1 million.

Those coming here under this parent retirement category might also have
an impact on the health system but this scheme at least has the virtue of enabling
parents an their children to be reunited. The temporary retirement scheme
does not have such a virtue and this Government should emulate the former

 National administration and not proceed with
 

 
이민정책(Immigration Policy)

 
12/03/2010     번역  Yuhan Kim

뉴욕, 자유의 여신상의 받침돌 명판에는 “고단한 자, 가난한 자 그리고 자유로이 숨쉬고자 하는 자들이여, 내게로 오라” 는 유명한 시가 새겨져 있다.   그러나 최근 뉴질랜드 이민정책의 전개과정은 이와는 사뭇 다르다.  새로운 임시 은퇴이민제도(temporary retirement immigration category)는 노년층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그들이 뉴질랜드에 투자할 충분한 자금만 갖고 있다면 기꺼이 (이민을) 받아들이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이 제도에 따르면 66세 이상의 건강하고 범죄이력 없는 외국인이 75만 달러를 뉴질랜드에 투자하기로 하고 6만 달러의 (연)수입과 50만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면 최초 2년간의 체류허가를 받아 뉴질랜드로 이주할 수 있다.  국제적인 기준에서 볼 때 뉴질랜드 이민자에 대한 그러한 재정적 요건은 그다지 큰 금액이 아니어서 합리적인 수준으로 받아들여 질 수도 있을 것이나 이 제도가 시행되더라도 투자의무 금액 또한 그다지 크지 않은 까닭에 정부가 기대하고 있는 경제성장에는 기여하지 못할 것 같다.
우리는 부유한 노인들을 뉴질랜드 땅으로 끌어 들이기 보다는 기술을 가진 젊은이를 위한 이민대상국가로서 뉴질랜드를 알리는 데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그래야만 우리 나라의 심각한 기술인력 부족문제를 덜고 경제성장에 보다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정책은 적어도 이론상으로는 뉴질랜드 국민의 이익보호를 위한 안전장치를 갖추고 있다.  규정에 따르면 그 투자가 반드시 “적절하여야(acceptable) 한다”고 못박고 있는데 이는 투자대상이 채권이나 주식이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어 뉴질랜드 경제에 기여할 가능성을 갖추고 있다.  또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막기 위해 직간접을 막론하고 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투자를 금하고 있다.  그러나 특정 투자가 어떻게 경제성장을 촉진시킬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하여는 아직까지 정확한 분석이 이루어지지 않았을 뿐 아니라 주거용 부동산에 대한 규정을 얼마나 엄격하게 적용할 것인지도 아직 알려진 바 없다.
또 다른 규정에서는 뉴질랜드로 입국하는 은퇴자들에게 종합 의료보험 가입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이전 국민당 정부에 10년 전 제출된 은퇴자 비자정책(retirement visa-for-cash scheme)에 대한 보고서에 따르면 그들이 의료보험에 가입했다 하더라도 의료비의 일부가 공공 보건분야로부터 지출될 상당한 우려가 있음을 지적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정책은 기존의 인구노령화로 인한 뉴질랜드 의료체계의 심각성에 부담을 가중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캔터베리 지역의 경우, 총 인구의 14%를 차지하는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보건예산의 절반 정도를 소비하고 있는데 이 지역의 인구 노령화가 계속 진행되면서 2020년에는 지금의 크라이스트처치 공립병원 크기의 또 다른 병원이 필요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이민제도의 추가적인 변경내용에 따르면 뉴질랜드에 자녀가 있어 가족제도(family category)하에 이민을 오려는 사람이 백만 달러를 투자한다면 치료에 우선권을 가질 수도 있다.  부모은퇴제도 (parent retirement category)로 이민 오는 사람들 또한 뉴질랜드의 보건체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지만 이 정책은 적어도 부모와 자녀의 결합을 가능케 한다는 장점은 갖추고 있는 반면, 임시 은퇴이민 제도는 그러한 미덕조차 갖추고 있지 못하므로 현 정부는 이전 국민당 정부가 그랬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 정책의 추진을 중단해야 할 것이다.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4 Immigration policy The Press 2011-01-24 957
13 Tea & symphony 3 Kim Triegaardt 2009-12-28 4460
12 Lavendale on NZ TV 1 (Asia Downunder) Lavendale 2009-03-10 1213
11 라벤더 농장 무료 개방 2 VIVA KOREA 2009-01-06 1766
10 행복이란 무엇인가 ! 1 칼럼리스트 최희목 2008-12-31 974
9 Lounges hospitality a hit 2 Museum News 2008-11-19 2433
8 Communities show their cultural identity 1 Janine Bennetts 2008-11-19 3864
7 Cafe culture with a difference 5 Lyn McKinnon 2008-11-05 15332
6 Art & Seoul .. oriental treasures .. 90 Margot Butcher 2008-10-27 24584
5 라벤더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 . . . 칼럼리스트 최희목 2008-10-27 891
4 한 사람의 꿈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 . . . 1 장명옥 기자 2008-10-26 1623
3 라벤더 이야기 3 마지막회 라벤데일 2008-10-26 813
2 라벤더 이야기 2 라벤데일 2008-10-25 1302
1 라벤더 이야기 1 라벤데일 2008-10-25 746
1

 

Lavendale  is located approximately 23km from Christchurch city,
towards Akaroa on Highway No. 75